예고입시반

예고입학의 꿈! 이제 본스타 트레이닝센터가 책입집니다!
나도 할 수 있다! 는 자신감만 가지고 오십시오.
본스타 트레이닝센터는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역대 최다 음악영화로 돌아온다!

강병욱님 | 2019.07.09 19:36 | 조회 22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역대 최다 음악영화로 돌아온다!
총 36개국 126편의 음악영화, 30여 개 팀 음악공연, 오는 8월 8일부터 13일까지 6일간 개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작 <자메이카의 소울: 이나 데 야드>.(사진제공:jimff)
                                                                                                              

개막작 <자메이카의 소울: 이나 데 야드>(감독 피터 웨버)

- 2019 제천아시아영화음악상 <밀레니엄맘보> <스틸라이프> 음악감독 임강 수상

- 스컬 & 하하, 헤이즈, 휘성, 선우정아 외 음악성 대중성 갖춘 뮤지션 참여

- 한국영화 100년 특별 섹션 '한국영화 100년, 시대의 노래'

- 故 류장하 감독 추모상영 진행

- 시민 속으로 들어가는 음악영화축제: 동명로 77무대 등 공연 무대 다양화

- 새롭게 태어난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로 미래 음악영화인 발굴

[뉴스프리존,제천=김병호 선임기자]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오는 8월 8일부터 13일까지 6일간 제천시 일원에서 펼쳐진다. 

지난 8일 기자회견을 통해 올해 상영 영화와 음악 프로그램을 최초 공개했다. 올해는 개막작 <자메이카의 소울: 이나 데 야드>를 비롯, 총 36개국 126편(중·장편 54편, 단편 72편)의 음악영화와 레게 강 같은 평화(스컬 & 하하), 헤이즈, 휘성, 선우정아 등 30여 개 팀의 공연이 관객들을 만난다. 특히 한국 음악영화 100년을 맞아 한국의 굵직한 음악 영화들을 되돌아보는 특별 세션을 마련하고, 공연 장소를 다양화 해 시민들의 접근성을 높였다.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총 8개 섹션 36개국 126편의 음악영화 상영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는 총 8개 섹션 36개국 126편의 음악영화가 상영된다. 지난해 116편의 상영편수보다 소폭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다 작품을 선보인다.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개막작은 <자메이카의 소울: 이나 데 야드>로 <한니발 라이징>,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등의 작품으로 주목받은 피터 웨버 감독의 다큐멘터리이다. 이 작품은 자메이카 레게 음악의 전설적인 연주자들에 대한 다큐멘터리로 레게 음악과 그들의 감동적인 이야기가 자메이카의 아름다운 풍광과 함께 펼쳐진다. 

국제경쟁부문인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섹션에서는 '탱고'를 예술의 경지로 끌어올린 피아졸라의 삶을 담은 <탱고의 아버지 아스토르 피아졸라>, 레드 제플린의 기타리스트 지미 페이지의 모든 연주를 따라 하고자 한 일본인 기타리스트의 이야기 <지미 페이지 따라하기>, 인도네시아의 펑크 커뮤니티라는 독특한 소재를 다룬 <펑크족의 꿈> 등 3편의 다큐멘터리와 인도 타악기 연주자의 이야기를 담은 <리듬은 어디에나>, 작곡가 하챠투리안의 걸작 '칼춤'의 작곡 과정을 극화한 <하챠투리안의 칼춤>, 일본 동요 작곡가의 이야기를 담은 <오래된 이 길>, 아코디언 연주자인 아버지와 아들의 갈등을 그린 <아코디언 연주가의 아들> 등 4편의 드라마가 상영된다. 이 7편의 작품 중 심사를 통해 선정된 작품은 롯데 어워드와 한화 2천만원의 상금을 받게 되며 폐막작으로 상영된다.

'한국영화 100년, 시대의 노래 섹션'은 한국영화 100년을 맞아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 한국영상자료원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특별 섹션이다. 한국 음악영화사에 중요한 작품들로 꼽히는 <별들의 고향>, <고래사냥>, <서편제>, <가요반세기> <라디오스타>등 총 6편의 작품을 특별 상영한다.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는 올해 2월 세상을 떠난 고 류장하 감독의 추모상영이 '한국 영화의 오늘' 섹션을 통해 진행된다. 류장하 감독은 2004년 영화 <꽃피는 봄이 오면>으로 데뷔, 이후 <순정만화>, <뷰티플 마인드> 등 아름답고 잔잔한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어 왔다. 지난해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상영되었으며 류장하 감독의 유작이 된 <뷰티플 마인드>를 비롯한 류장하 감독의 대표작 상영과 특별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고 류장하 감독의 <뷰티플 마인드>.(사진제공:jimff)

'시네마 콘서트' 형식으로 소개되는 <꼭두 이야기>는 국립국악원의 공연 공연 [꼭두](연출: 김태용, 음악: 방준석)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따뜻한 가족 이야기와 그리운 사람을 떠나보내는 과정을 우리의 전통문화와 음악, 무용으로 표현해 낸 작품이다. 그 외 '시네마 콘서트' 섹션에서는 1927년 구소련에서 제작된 코미디 <이기주의자>와 1917년 폴란드에서 만들어진 멜로 영화 <폴란드 무용수>를 폴란드 무성영화 전문 연주자 마르친 푸칼룩의 연주와 함께 상영한다. 

다큐멘터리 섹션 '뮤직 인 사이트'에서는 재즈와 레게 음악을 대표하는 두 레이블, 블루 노트 레코드와 트로젠 레코드의 이야기를 담은 <블루 노트 레코드>와 <레게의 산실 트로젠 레코드>뿐만 아니라 에릭 클랩튼과 마일즈 데이비스 등 다양한 장르를 대표하는 위대한 음악가의 삶을 담은 다큐멘터리들이 상영된다.

음악이나 음악가를 소재로 다룬 다양한 장르 영화를 상영하는 '시네 심포니'에서는 노르웨이에서 열리는 메탈 페스티벌에 참가하려는 핀란드의 메탈밴드 여행기 <핀란드 메탈밴드>, 구동독에서 활동했던 한 가수의 전기 영화 <동독의 광부 가수 군더만>, 쳇 베이커의 미스터리한 죽음을 다룬 <쳇 베이커의 마지막 순간들> 등 다양한 장르와 소재의 음악영화를 만나볼 수 있다. 

2019 제천아시아영화음악상, <밀레니엄맘보>, <스틸라이프> 음악영화감독 임강 수상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2006년부터 2016년까지 한국 영화음악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영화음악가들에게 제천영화음악상을 수여했으며, 2017년부터는 '제천아시아영화음악상'으로 범위를 넓혀 아시아의 뛰어난 영화음악가를 선정, 시상하고 있다. 

2019 제천아시아영화음악상 수상자 임강.(사진제공:jimff)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2006년부터 2016년까지 한국 영화음악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영화음악가들에게 제천영화음악상을 수여했으며, 2017년부터는 '제천아시아영화음악상'으로 범위를 넓혀 아시아의 뛰어난 영화음악가를 선정, 시상하고 있다.

올해는 대만의 허우샤오시엔과 중국의 지아장커 등 명감독들의 영화음악을 맡아온 임강 영화음악감독이 2019 제천아시아영화음악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만 출생의 임강(林强, Lim Giong) 감독은 영화음악뿐만 아니라 배우, DJ, 작곡·작사가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활동하고 있다. 영화 <희몽인생>(1993)에 출연하며 허우샤오시엔 감독과 인연을 맺은 임강은 <호남호녀>(1995), <남국재견>(1996)에 잇달아 캐스팅 되었고, <밀레니엄 맘보>, <자객 섭은낭>(2015) 등의 음악을 맡았다. 대만뿐 아니라 중국 본토에서 지아장커, 지에 리우 같은 감독들의 러브콜을 받으며 중화권에서 독보적인 영화음악 감독의 위상을 차지하고 있다. 허우샤오시엔의 <남국재견>, <밀레니엄 맘보>, 쳉 유치에의 <새해의 꿈>(2006), 지아장커의 <천주정>(2013), 미디 지의 <시티 오브 제이드>(2016), 필감의 <지구 최후의 밤>(2018)으로 중화민국 최대 영화제인 금마장 시상식에서 여섯 차례에 걸쳐 음악상을 수상했으며, 2015년 <자객 섭은낭>으로 칸영화제 사운드트랙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2019 제천아시아영화음악상에 대한 시상은 8월 8일 열리는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개막식에서 진행된다. 

  

시민 속으로 들어가는 음악영화축제: 동명로77무대(동명초등학교 옛터), 롤러몬 등 공간의 다양화

원 썸머 나잇 '미스터리 유니버스' 출연진 왼쪽부터 헤이즈, 선우정아, So!YoON! , 쎄이.(사진제공:jimff)

한 여름밤에 제천의 명소에서 즐기는 음악공연 '원 썸머 나잇'은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대표 음악 프로그램으로, 올해 청풍호반무대뿐 아니라 동명로77무대(동명초등학교 옛터)에서도 열린다. 청풍호의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청풍호반무대와 시내에 있어 접근성이 좋고 가족간 세대를 넘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동명로77무대(동명초등학교 옛터)는 제천시민과 제천을 찾은 관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한다. 복고풍 롤러장, 롤러몬에서 DJ 파티를 즐기는 '쿨나이트' 역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원 썸머 나잇은 8월 9일(금)~10일(토)에는 청풍호반무대에서, 8월 12일(월)에는 동명로77무대(동명초등학교 옛터)에서 3일간 각각 다른 컨셉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8월 9일은 헤이즈, 선우정아, So!YoON! , 쎄이 등 독보적 개성을 가진 네 명의 솔로 아티스트가 '미스터리 유니버스' 무대를, 8월 9일은 레게 강 같은 평화(스컬 & 하하), 휘성, 죠지, 위아더나잇 등 음악성과 대중성을 가진 뮤지션들이 청풍호반무대의 낭만과 셀렘을 담아낼 '문라이트 샤워' 무대를 꾸민다. 8월 12일 시대를 초월한 음악의 힘을 보여줄 동명로77무대(동명초등학교 옛터)에서는 김창완밴드와 에일리의 특색있는 공연이 마련된다. 

원 썸머 나잇 '문라이트 샤워' 출연진 

왼쪽부터 레게 강 같은 평화(스컬 & 하하), 휘성, 죠지, 위아더나잇.(사진제공:jimff)

매력적인 아티스트와 게스트를 초청해 영화와 음악을 이야기하는 'JIMFF 라이브 뮤직 토크'에서는 관람객들의 감성을 자극할 2개의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시인과 배우' 영화와 시로 만나는 우리 시대의 사랑을 주제로 박준 시인과 배우 이윤지가 고희안 피아니스트의 연주를 배경으로 '시', '영화'를 매개로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고 류장하 감독을 추모하기 위한 토크 프로그램 '사람의 체온을 담은 필름'에서는 영화감독 허진호, 음악감독 조성우, 팝 칼럼리스트 김태훈, 가수이자 배우 수영이 함께 고 류장하 감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왼쪽부터 시인 박준, 배우 이윤지, 피아니스트 고희안.(사진제공:jimff)

새롭게 선보이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만의 다양한 프로그램 '음악 들려주는 영화관' '이야기가 있는 영화관'

상영작 속 음악을 라이브 연주로 만나볼 수 있는 프로그램 '음악 들려주는 영화관'에서는 '뮤직 인 사이트' 상영작인 <서울 피아노 일대기>의 김승범 재즈 피아니스트, '한국 음악영화의 오늘' 상영작인 <나의 노래는 멀리멀리>의 김지희 기타리스트, <투명한 음악>의 그룹 웨더리포트, JIMFF2018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 지원작인 <Viva la Vida>의 소리께떼의 연주와 공연을 마련했다. 

전문가의 명쾌한 영화해설, 음악해설, 영화 속 궁금한 이야기들을 긴 시간으로 심도 있게 구성한 토크 프로그램 '이야기가 있는 영화관'에서는 재즈 평론가 황덕호, 김세윤 작가, 배순탁 작가, 그리고 대중음악평론가 신현준과 함께 영화음악, 음악장르, 영화사, 음악사, 문화사 등 영화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선을 바탕으로 영화를 심층적으로 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매년 시의에 맞는 주제를 선정해 진행하는 학술 프로그램인 'JIMFF 포럼'에서도 한국영화 100년을 맞아 음악영화의 첫걸음, 한국영화와 대중가요가 협업한 100년의 시간을 다양한 각도에서 입체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한다. 

2019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 - 피칭 행사 '피치 펀치' 

국내 음악영화 제작의 활성화를 위해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진행해 오고 있는 '2019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는 올해 피칭 행사를 공개 행사로 전환, 국내 음악영화 제작자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지난해 처음 시작된 피칭 프로그램을 올해 '피치 펀치(Pitch Punch)'로 명명, 피칭 현장에서 실질적인 영화 산업 관계자들간의 네트워킹을 강화하고자 한다.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기간 중에 열릴 피칭 행사 '피치 펀치'를 통해 총 5편의 피칭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된 프로젝트는 지난해보다 약 2배 증액된 총 3,500만 원의 지원금과 음향 마스터링, DCP 마스터링, 영문 자막 제작지원 등 부문별 500만 원 상당의 현물지원을 수상하게 되며, 수상 결과는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식에서 발표된다. 2019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선정된 작품은 2020년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코리아 프리미어로 상영된다. 

twitter facebook google+
"입시전문학원" 검색결과 : 32개 (1/2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